배너 닫기

나주시,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회원 가입 승인

전남도 내 최초, 전국 12번째…고령화 문제 해결 위한 국제적 정보 교류 인프라 구축

입력 2019년11월30일 17시4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전남 나주시는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회원 도시로 가입 승인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나주시의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회원 가입은 전남도 내 최초이자, 전국 도시 중 12번째다. WHO가 지난 2009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는 인구 고령화 문제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고령사회 정책의 국제적 정보, 정책 공유의 장이다.


 

2010년 미국 뉴욕시가 첫 회원으로 가입 승인된 이후, 전세계 41개국 1,000여 도시가 회원으로 가입·활동하고 있다. 시는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회원 가입을 통해 전 세계 회원 국가와의 선진화된 고령사회 대응 전략·정보 공유는 물론, 노인 복지 정책 추진에 있어 국제적 가이드라인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국제제공인기구인 WHO의 지원과 자문을 확보함으로서 보다 체계적인 고령친화정책을 추진할 수 있는 새로운 동력을 마련했다.

 

한편, 나주시는 올해 10월 말 기준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전체 인구 22%(2만5,198명)를 넘어서며, UN에서 정한 초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이와 같은 급속한 고령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시는 민선 7기 강인규 시장의 공약사항으로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회원 도시 가입을 추진, WHO의 가입 승인을 통해 해당 공약 이행을 완료했다.


 

시는 민선 7기 출범 후, 고령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 제정을 비롯해, 65세 이상 어르신 500명을 대상으로 WHO가 제시한 8대 영역에 대한 고령친화도 조사, 고령친화도시 조성위원회 구성, 3개년 실행방안 수립 등 고령친화도시 조성 준비를 단계적으로 추진해왔다. 특히 고령자들만의 친화도시를 넘어 전 세대, 모든 연령층이 통합되고 함께 살아가는 도시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실행방안을 수립하는데 중점을 뒀다.

 

시는 △고령자원 및 일자리 지원 △지역사회활동 참여 △의사소통 및 정보제공 △지역 복지 및 보건 △안전 및 고령친화시설 △교통편의 환경 △주거편의 환경 △사회적 존중 및 포용 등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8대 영역에 걸친 지속가능한 중장기 비전과 목표를 담은 3개년 실행방안을 마련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회원 가입 승인은 인구 고령화를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 인프라 구축과 세대 간 통합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가겠다는 나주시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며, “앞으로도 지역민의 활기찬 노년을 위한 건강, 사회 참여, 안전 분야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고, 어르신과 더불어 시민 모두가 행복한 고령친화도시 나주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글=김병헌 기자(bhkim4330@hanmail.net)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