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지난해 음주로 인한 진료비 약 3조 원 지출

총 진료비 중 남성이 62.9%, 여성이 37.1% 차지

입력 2019년10월21일 19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매년 음주율이 증가하고 있고 음주로 인한 진료비 지출 또한 증가하고 있어, 절주를 위한 적극적인 건강증진정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보건복지위원 남인순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음주로 인한 건강보험 총 진료비 지출규모’자료에 따르면, 2018년 총 진료비는 2조7,879억 원으로 2016년 대비(2조3,937억 원) 16.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총 진료비 중 남성이 62.9%(1조7,535억 원), 여성이 37.1%(1조341억 원)을 차지했다. 남성과 여성 모두 고혈압, 허혈성뇌졸중, 당뇨병 순으로 진료비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알코올 사용에 의한 정신 및 행동장애’가 2,002억 원으로 네 번째로 진료비 지출이 많은 반면, 여성의 경우는 202억 원 규모로 남성이 여성에 비해 10배 규모인 것으로 드러났다.

 

연령별 진료비 지출규모의 경우 40대(3,267억 원)에서 진료비 지출이 급증하며, 50~70대가 총 진료비의 72.2%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30대 이상의 경우 ‘고혈압’에 가장 많은 진료비를 지출한 반면, 10대와 20대는 ‘단극성 우울장애’에 가장 많은 진료비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인순 의원은 “매년 음주율이 증가하며, 음주로 인한 진료비 지출규모 또한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있다”면서, “과음은 뇌를 손상시키고 고혈압, 뇌졸중, 당뇨병, 우울장애 등을 유발하며 치매 위험성을 높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남인순 의원은 “절주를 위한 적극적인 건강증진정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며, 음주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높이는 등 술에 대한 관대한 문화를 개선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현재 국가금연지원센터에서 하고 있는 금연 광고처럼, 음주에 대해서도 음주폐해 예방을 위한 공익 광고를 해 관대한 음주 문화를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건강보험공단에서 음주로 인한 건강보험 총 진료비를 추정한 것이다. 1992년~1995년 일반건강검진을 받은 건보가입자 및 피부양자를 18년간 추적 관찰한 코호트를 이용해 분석했다. 질병발생위험도 및 각 건강위험요인의 유병률 지표를 이용해 산출한 인구기여위험도를 2016~18년 총 진료비 원시자료에 적용하여 산출한 피해액을 추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남인순 의원이 한국건강증진개발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성인 음주율’ 자료에 따르면, 성인의 월간 음주율이 2013년 60.2%에서 2017년 62.1%로 1.9%p 증가했고, 고위험 음주율은 2013년 12.6%에서 2017년 14.2%로 1.8%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음주를 하는 성인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글=남정식 기자(rlaqudgjs930@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정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