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직장인 희망 은퇴 나이는 62.8세, 현실은 68세까지 일해야

직장인 63% “현재 직업 은퇴 전까지 종사할 평생 직업은 아냐

입력 2019년11월13일 18시1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직장인들이 희망하는 은퇴 나이와 현실적으로 은퇴 가능한 나이에는 괴리를 보이고 있었으며 많은 직장인들은 경제적인 여유가 있다면 나이에 관계없이 지금 당장 조기 은퇴를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24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이 희망하는 은퇴 나이는 평균 62.8세로 나타났다. 성별에 따라 살펴보면 남성은 63.5세, 여성은 62.3세로 여성의 희망 은퇴 연령이 평균 1년 정도 더 빨랐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완전히 은퇴해도 되는 나이는 평균 68세로 희망 은퇴 나이에 비해 더 높게 조사되었다. 이 역시 남성은 68.6세, 여성은 67.5세로 남성이 여성보다 1년 정도 더 일 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많은 직장인들이 조기 은퇴를 목표로 하는 이들을 일컫는 ‘파이어족(Financial Independence, Retire Early)’을 꿈꾸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노후까지 생활할 수 있는 경제적인 여유가 있다면 지금 바로 은퇴할 수 있냐는 질문에 73.3%가 ‘있다’고 답한 것. 연령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20대(78.6%), 30대(76.3%), 40대(72.2%), 50대 이상(70.6%)로 돈 때문에 일 하지 않아도 되는 경제적 여유는 연령대가 낮을수록 더 많이 갈망하는 양상을 보였다.

 

은퇴 전 마지막 직업을 묻는 질문에는 37%가 ‘현 직업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새로운 직업에 종사(33.3%), 자영업자(29.7%)가 그 뒤를 이으며 현재의 직업이 은퇴 전까지 평생 직업은 되지 않을 것이라 예상하는 의견이 많았다.

 

직장인이 예상하는 은퇴 후 월 최소 생활비(1인 기준)는 ‘150만 원 이상 200만 원 이하(29.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200만 원 이상 250만 원 이하(24.2%), 100만 원 이상 150만 원 이하(23.7%). 250만 원 이상 300만 원 이하(10.5%) 등의 순이었으며 ‘100만 원 이하’로 답한 직장인은 6.6%에 불과했다.


 

은퇴 후 적지 않은 생활비가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지만 직장인의 절반 이상(50.3%)은 노후준비를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 후 노후준비를 하지 않는 이유는 ‘노후를 준비할 만큼 현재 상황이 여유롭지 못해서(79%)’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어떻게 노후준비를 시작해야 할지 몰라서(10.4%), 미래를 준비하기보다 현재를 즐기는 것이 더 중요해서(6.4%), 노후준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거나 생각을 해본 적이 없어서(3.2%), 평생 수입이 보장되는 전문직종에 종사하고 있어서(1%)를 노후준비를 하지 않는 이유로 꼽았다.


 

그렇다면 노후 준비를 하고 있다(49.7%)고 답한 직장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노후 준비 방법은 무엇일까? 직장인들은 예금/적금(31.5%, 중복응답) 등의 저축을 통해 가장 많이 노후를 준비하고 있었다. 이어 국민연금(28.5%), 개인연금(19.7%), 부동산 운용(11%), 자격증 취득 및 새로운 기술 습득(8.5%), 펀드 등 금융상품(5.6%)을 통해 노후를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자신의 노후준비 수준을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는지 묻자 과반수 정도의 응답자는 보통이다(45.5%)고 답했으며 미흡하다(28.7%), 잘 되고 있는 편이다(15.2%), 매우 미흡하다(7.9%), 매우 잘 되고 있다(2.6%)가 그 뒤를 이으며 직장인들은 자신의 노후준비 수준이 대체로 높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글=박영학 기자(rlaqudgjs883@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