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노인 공공일자리, 최소 노인인구대비 10% 이상으로 확보해야

OECD 1위 노인자살률, 노인빈곤율 문제 해소해야

입력 2019년10월11일 19시2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우리나라 베이비붐세대 은퇴와 고령화 가속됨에 따라 노인 공공일자리를 확충해야 한다. 특히 OECD 1위 노인자살률, 노인빈곤율(OECD 평균 4배)이 높은 상황에서 이를 타계할 방안으로 노인 공공일자리가 더욱 필요하다.

 

노인이 자살을 생각하는 이유 1위 경제적 어려움(27.7%)으로 나타났으나,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 노인의 우울 의심 비율, 자아존중감이 미참여 노인보다 양호한 수치를 보였다.

윤후덕 의원
 

노인 상대빈곤율 역시 OECD 평균보다 높지만, 노인일자리 증가와 기초연금 확대 등으로 2019년 2분기, 빈곤노인 집중된 1분위 소득 5분기 연속 감소세 멈춰 소폭 증가해 노인일자리 사업 효과와 타당성을 입증했다.

 

윤후덕 의원은 “안정된 고령사회 가려면 노인일자리 10% 확보해야 한다”며 “2020년 기준으로 노인일자리 80만 이상 확충해 어르신들의 경제적 어려움에 도움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노인일자리 사업은 노인의 소득보충 뿐 아니라 건강, 여가, 사회 참여 등을 통해 노인 4고(빈곤·질병·고독·역할상실) 및 사회적 부양부담 등을 완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글=박영학 기자(rlaqudgjs883@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