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안구건조증‘ 봄, 여름에도 안심할 수 없어

여성이 5년간 평균 2.2배 정도 높아

입력 2014년04월15일 22시0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간(2009~2013)의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심사결정 자료를 이용하여 눈물샘의 기타장애에 대해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9175만여 명에서 2013222만여 명으로 5년간 약 47만 명(26.7%)이 증가하였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6.1%로 나타났다.

 

총 진료비는 2009521억 원에서 2013726억 원으로 5년간 약 205억 원(39.3%)이 증가하였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8.6%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안구건조증진료인원의 성별 점유율은 여성이 약 68.5~68.9%, 남성은 31.1~31.5%로 여성이 5년간 평균 2.2배 정도 높았다.

사진제공: 21세기생명과학문화재단  

장기간의 콘택트렌즈 사용 및 과도한 눈 화장 등이 눈의 건조 증상을 악화시켜 여성 환자가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안구건조증의 연령별(10세 구간) 점유율은 2013년을 기준으로 50대 구간이 19.1%로 가장 높았고, 70대 이상 16.5%, 4016.0% 순으로 나타났다.

 

2013년 총 진료인원은 2012년에 비해 7.6%로 감소하였으며, 연령별 진료인원은 전반적으로 감소하였으나, 70대 이상 구간과 50대 구간의 연령별 점유율은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의 진료인원을 월별로 분석한 결과 안구건조증환자는 3월에 전월 대비 평균 11.1%로 크게 증가하였고, 12, 8월 순으로 다소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건조한 날씨로 봄·여름에 진료인원이 많은 이유는 황사나 미세먼지 등이 안구건조증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에어컨 등의 사용으로 수분 증발을 촉진하는 등 주변에 건조 환경을 조성하는 요인들이 작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안구건조증의 원인은 눈물막을 구성하는 3(지방·점액·수성층)의 불균형 눈물샘의 손상 눈물통로의 폐쇄 노화 라식수술 등 여러 내부적 요인에 의해 발생한다.

 

안구건조증의 증상으로는 눈물이 적게 생성되거나 지나친 증발 등이 눈꺼풀과 안구 사이의 마찰을 초래하여 눈이 시리거나 뻑뻑한 증상을 나타낸다.

 

눈에 모래알이 들어간 듯한 이물감이 있으며 눈꼽이 자주 끼고 충혈되는 등의 증상을 보인다.

 

심한 경우 눈을 제대로 뜨기 힘들고 안구·전신피로,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각결막염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안구건조증을 악화시키는 환경적 요인은 건조한 환경(황사바람 및 냉난방기 사용 등), 눈의 과도한 사용(컴퓨터, 스마트폰, 책 등), 콘택트렌즈 사용 등이다.

 

황사바람이 심한 봄철 및 냉방기 사용이 많은 여름철에도 건조한 환경을 유발하여 안구건조 증상을 악화시키고, 장시간의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의 사용은 평소보다 눈을 덜 깜박이게 하여 안구건조 증상을 가중시킨다.

 

또한, 콘택트렌즈의 사용은 산소 및 눈물의 부족으로 건조 증상을 악화시켜 각막염을 초래할 수 있다.

 

안구건조증의 치료방법은 인공눈물을 사용하는 가장 일반적인 약물요법이 있으며, 누관을 인공적으로 막아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눈물이 안구에 오래 머물게 하는 수술요법이 있다.

 

눈물층의 불균형에 따른 치료방법으로는 수성층(외층)의 결핍으로 인한 안구건조는 인공눈물 점안을, 지방층(중간층)의 결핍으로 눈물증발 증가는 눈꺼풀 염증치료를, 안구의 염증이 주된 원인일 경우 항염증 치료를 시행한다.

 

글=남정식 기자(rlaqudgjs930@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정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