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연명의료결정제도 시행 2년, 제도 이용 지속적으로 증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자(누적) 57만여 명, 2019년에 전년 대비 330% 증가

입력 2020년02월04일 15시4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보건복지부는 2018년 2월 4일 연명의료결정제도가 처음 시행된 이후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한 국민이 57만 명을 넘어서고, 8만5,000여 명이 연명의료 결정을 이행하는 등 제도이용이 증가 중이며, 삶의 마무리에 있어 국민의 존엄과 가치가 존중받고, 본인에게 시행될 의료행위에 대해 스스로 결정하는 인식과 문화가 정착 중이라고 밝혔다.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법률 시행 2년 동안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한 사람은 57만7,600명이었다. 전체 작성자 중 성별로는 여성이 40만8,108명(70.7%)으로, 남성 16만9,492명(29.3%)에 비해 2배 이상 많았고,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51만1,500명으로 대다수(88.6%)를 차지했다.


 

연도별로는 2019년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자가 43만2,138명으로, 제도 시행 첫해인 2018년의 10만529명에 비해 약 330% 증가했다. 담당의사와 함께 연명의료계획서를 작성한 환자는 3만7,321명이었다. 전체 대상자 중 성별로는 남성이 2만3,294명(62.4%)으로, 여성 1만4,027명(37.6%)에 비해 1.6배 이상 많았고,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2만6,783명으로 상당수(71.8%)를 차지했다. 2019년 연명의료계획서 작성자는 1만7,818명으로, 2018년의 1만7,615명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에 대해 연명의료 결정을 이행한 경우는 8만5,076명이었다. 전체 대상자 중 성별로는 남성이 5만1,016명(60.0%)으로, 여성 3만4,060명(40.0%)에 비해 1.5배 많았고,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6만8,058명으로 상당수(80.0%)를 차지했다. 연도별로는 2019년에 연명의료 결정을 이행한 환자가 4만8,238명으로, 2018년의 3만1,765명에 비해 52% 가량 증가했다.


 

보건복지부 하태길 생명윤리정책과장은 “제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은 만큼, 국민의 존엄하고 편안한 생애말기 보장을 위해 제도의 정착 및 활성화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글=남정식 기자(rlaqudgjs930@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정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