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올겨울 독거어르신 안부확인도 성동구가 언택트하게

성동구, 2020년 한파 대비 민·관합동 독거어르신 보호대책 수립

입력 2020년11월18일 11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성동구는 관내 취약 독거어르신들의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나기를 위해 민·관 합동으로 취약 독거어르신 보호대책을 마련했다.

 

먼저 한파특보 발표 시 독거어르신을 현장에서 직접 만나는 생활지원사 및 통장 등 재난도우미에게 수도권기상청을 통해 한파정보를 SMS문자로 발송하는 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구에서는 ‘상황관리반’을 운영하고 동주민센터와 돌봄서비스 수행기관에서는 취약 독거어르신 안부확인 실시로 유사시 위급상황에 대비해 신속한 조치 및 보고체계를 유지토록 편성했다.


 

앞서 구는 동주민센터를 통해 취약 독거어르신 1,931명과 공무원, 통장, 지역자율방재단 등 재난도우미 1,102명을 발굴했다. 이들은 약 4개월간 한파특보 발효 시 안부확인뿐 아니라 독거어르신의 안전과 한파피해 관련사항 등을 세심히 살필 예정이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해 비대면 유선 안부확인으로 진행하고, 1차 유선안부 미완료 시 방문 안부확인을 실시해 대면접촉을 최소화한다.

 

특히 관리에 한계가 있는 야간이나 휴일의 경우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독거어르신 안전관리솔루션(IoT)과 행복커뮤니티(AI스피커) 사업을 통해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독거어르신 안전관리솔루션(IoT)은 움직임 및 온도, 습도 등 환경데이터를 통해 어르신 안전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사업으로 현재 247대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올 12월 10대를 추가 설치해 취약 독거어르신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행복커뮤니티 사업으로 AI스피커를 보급한 500가구를 대상으로 응급상황 발생 시 도움을 요청하면 주간에는 돌봄센터 케어매니저, 야간에는 119 등으로 자동 연결돼 24시간 비대면 스마트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12월부터 2월까지 동절기에는 거동불편으로 결식우려가 있는 저소득 독거어르신 180여 가구 대상으로 도시락 및 밑반찬 배달을 1일 1식에서 1일 2식으로 확대해 기본적 생계보장 및 빈곤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노력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운 요즘, 따뜻한 전화 한 통이 독거어르신들에 위로가 되길 바라며, 민·관이 협력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실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글=이충렬 기자(rlaqudgjs883@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경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