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무연고 사망자, 60대가 27.5%로 가장 많아

서울, 경기, 부산 순으로 가장 많아 부산의 경우, 전년대비 84명 증가

입력 2019년10월22일 13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18년 무연고 사망자는 총 2,549명으로, 2017년 무연고 사망자 2,008명에 비해 27.5% 증가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시도별·연령대별·성별 무연고 사망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4년 1,379명이었던 무연고 사망자는 2015년 1,676명, 2016년 1,820명, 2017년 2,008명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서울(621명), 경기(453명), 부산(221명) 순으로 무연고 사망자가 많았고, 세 지역의 무연고 사망자는 총 1,295명으로 전체 무연고 사망자의 절반이 넘는 50.8%를 차지했다. 서울(621명), 경기(453명)는 2017년에도 가장 많은 무연고 사망자가 발생한 바 있다. 반면, 세종(12명), 광주(21명), 울산(41명) 순으로 무연고 사망자가 적게 나타났다.

 

한편, 부산의 경우 2017년 무연고사망자 수(137명)가 네 번째로 많았으나 2018년 무연고사망자가 84명 발생하면서 전국에서 무연고사망자가 세 번째로 많은 지역이 되었다. 전년대비 무연고 사망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서울(513명→621명)이었으며, 전년대비 무연고 사망자가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제주(61명→49명)였다.

 

70세 이상(838명, 32.8%)을 제외하고 10년 기준 연령대별로 보면, 60대(60세-69세) 무연고 사망자가 701명(27.5%)으로 가장 많았고, 50대(50세-59세) 576명(22.5%), 40대(40세-49세) 190명(7.4%), 40세 미만 87명(3.4%)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전체 무연고 사망자 중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43.9%(1,120명)로 나타났다.

 

70세 이상(611명→838명)을 제외하고 10년 기준 연령대별로 보면, 전년대비 무연고 사망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연령대는 60대(521명→701명)였으며, 전년대비 무연고 사망자가 가장 적게 증가한 연령대는 40대(187명→190명)였고 전년대비 무연고 사망자가 감소한 연령대는 없었다.


 

성별로는 전체 무연고 사망자 2,549명 중 남성이 1,836명(72%), 여성이 441명(21.8%)으로 나타났으며, 남성이 여성보다 3.3배 많았다. 한편, 전년대비 남성 무연고 사망자는 24.2%(1,478명→1,836명) 증가했으며, 여성 무연고 사망자는 35.2%(411명→556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승희 의원은 “최근 고독사의 경향이 50대 남성에서 60대 남성으로 변하고 있으나, 그 구체적인 원인은 명확하지 않다면서, 고독사법 제정을 통해 정확한 통계 구축과 실태조사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글=박인수 기자(rlaqudgjs930@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