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광주광역시 “고령자 면허증 반납, 가까운 행정복지센터로”

13일부터 시민편의 위해 행정복지센터서 일괄 처리

입력 2021년07월05일 15시4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는 13일부터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 고령자는 가까운 행정복지센터에 반납하고 교통카드(10만 원 충전)를 받으면 된다.

 

광주광역시는 70세 이상 고령운전자의 운전면허증 자진 반납과 교통카드 지원신청을 자치구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일괄처리(원스톱)하는 ‘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간소화 서비스’를 1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고령운전자가 운전면허증을 반납하고 교통카드를 발급 받으려면 면허증은 관할 경찰서에 반납하고, 교통카드 신청과 지원은 시청에서 처리했다. 이로 인해 기관간 업무가 일원화되지 않아 면허증 반납부터 교통카드 발급까지 2개월의 장시간이 소요돼 민원이 제기돼 왔다.

 

이번 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간소화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면허증을 소지한 자진 반납자 본인이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해야 한다. 이후 운전면허 자진반납 시스템에 입력해 정상 운전면허로 확인되면 운전면허 반납과 취소처분을 한 후 현장에서 10만 원 상당의 교통카드를 지급받게 된다.

 

 

반납대상 면허는 1종 보통, 1종 대형, 2종 보통 등 3종이며 면허정지 상태이거나 2종 소형 면허와 원동기 면허를 소지한 고령자가 면허증을 반납하는 경우 교통카드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반납과 교통카드 지급서비스는 70세 이상 운전면허증 소지자를 대상으로 자진 반납할 경우 10만 원 상당의 교통카드를 지급하는 서비스다. 광주시는 2019년 6월부터 시행해 2019년 1,592명, 2020년 2,117명에게 교통카드를 지급했다. 올해는 5월말까지 587명에게 혜택이 돌아갔다. 앞으로 간소화 서비스가 시행되면 고령운전자의 면허증 반납과 교통카드 지급 신청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임찬혁 시 교통정책과장은 “평균 수명이 늘어남에 따라 고령운전자의 수가 증가하고 있고, 고령자가 유발한 교통사고로 인해 사회적‧경제적 비용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운전면허 반납 간소화 서비스는 어르신들이 경찰서와 시청을 이중으로 방문하는 불편을 해소하고 교통안전과 사고예방에 도움을 주기 위해 추진하는 만큼 더 많은 분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글=김병헌 기자(bhkim4330@hanmail.net)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