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위암 질환, 남성 환자 67.3%로 여성 32.7%보다 2.1배 더 많아

환자 증상만으로 확진 어려워…정기적인 내시경 검사 필요

입력 2020년03월23일 16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4~2018년간 위암 환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연평균 1.7% 증가했으며, 남성 진료인원이 여성의 2.1배 많고, 40대 이후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해 60대(2018년 기준 4만8,627명, 30.8%)에서 최고점을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위암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4년 14만8,000명에서 2018년 15만8,000명으로 6.9%(연평균 1.7%) 증가했다. 남성은 2014년 9만9,000명에서 2018년 10만6,000명으로 7.2%(연평균 1.8%), 여성은 4만9,000명에서 5만2,000명으로 6.3%(연평균 1.5%) 증가해 진료인원과 연평균증가율 모두 남성이 높게 나타났다. 2018년 위암으로 진료 받은 남성은 전체 환자의 67.3%(10만6,291명), 여성은 32.7%(5만1,631명)로 남성 환자의 비율이 2.1배 더 높았다.

 

2018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60대 환자(4만8,627명, 30.8%)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70대(4만3,109명, 27.3%), 50대(3만4,082명, 21.6%)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60대가 3만5,423명(33.3%)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고, 70대(3만60명, 28.3%), 50대(2만2,810명, 21.5%)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60대>70대>50대 순으로 남녀모두 60~70대 위암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전한호 교수는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2.1배 이상 많은 원인에 대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 이외에도 위축성 위염 및 장상피 화생 유병률의 남녀 간의 차이, 그리고 흡연, 음주, 식습관의 차이로 인한 것으로 남성에서 여성보다 많은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40~50대부터 위암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원인에 대해 “국가 암 검진 사업으로 만 40세 이후 위 내시경 검사가 활발해지고 있다. 비록 50대에 위암 환자가 가장 많지만 40대에 암 환자가 30대에 비해 약 5배 증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위암은 특이한 증상이 거의 없어 이상 증상을 몸으로 느끼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가 반드시 필요하지만, 정기 검진의 중요성에 대한 인지는 여전히 낮은 것 같다. 40대에 발생한 위암이 위 내시경 검진을 통해 50대에 발견됐을 가능성도 높다”고 설명했다.

 

글=남정식 기자(rlaqudgjs930@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정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