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서울시 고령자 교통사고 꾸준히 느는데 실버존은 2.4% 불과

서울시 65세 이상 교통사고 3년 만에 10% 증가

입력 2019년10월18일 14시4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철민 의원이 서울특별시가 제출한 ‘고령자 교통사고발생 및 노인보호구역 지정현황’을 분석한 결과, 고령자 교통사고는 꾸준히 증가하는데 비해 노인보호구역(실버존) 지정은 2.4%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에서 발생한 만65세 이상 고령자 교통사고 건수는 2016년 5,219건, 2017년 5,357건, 2018년 5,761건으로 3년 만에 10% 이상 증가했다. 또한 이 기간 고령자 교통사고로 388명이 사망했고, 1만6,935명이 부상을 당했다. 하지만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는 경로당, 노인복지시설, 자연공원, 생활체육시설 등 5,685곳 중 지정된 곳은 135건에 그쳤다.


 

노인보호구역은 도로교통법 제12조의2에 따라 경로당, 노인복지시설 등 노인을 보호하기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시설의 주변 도로 가운데 일정 구간에 대해 차량 등 통행을 제한하거나 금지할 수 있다. 노인보호구역은 시속 30km 이상으로 주행할 수 없고, 주정차도 금지된다. 이를 어길 경우 일반도로 과태료의 2배가 부과된다.

 

김철민 의원은 “통계청에 따르면 내년부터 65세 고령인구가 연평균 약 50만 명씩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교통약자인 어르신을 보호하기 위해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노인보호구역을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김병헌 기자(bhkim4330@hanmail.net)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