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천안시,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 실시

전화 및 방문상담 통해 생활실태 파악하고 공공·민간 서비스 연계

입력 2019년09월11일 14시5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충남 천안시가 오는 10월까지 복지사각지대 발생 예방을 위한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최근 서울 관악구에서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을 계기로 기존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으로 발견되지 않는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해 파악하기 위해 진행된다. 조사 대상은 아동수당, 기초연금 등 특정 복지급여 수급자 중 고위험 위기 가구로 예측된 2,942명과 공동주택 임대료 3개월 이상 체납가구 500명 중 중복자를 제외한 3,045명이다.

사진은 천안시청
 

또 아파트 관리사무소 협조하에 공동 주택 관리비 3개월 이상 체납가구 등도 추가로 조사한다. 조사 방법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담당자가 전화 또는 방문상담을 통해 위기가구 위험이 높은 대상자의 생활실태를 파악한다. 이후 위기가구로 판단되는 대상자에게는 적절한 공공·민간 서비스를 연계할 예정이다.

 

갑작스런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 등이 곤란한 가구에는 긴급복지지원을 실시하며, 수급자격 선정기준에 맞는 경우 맞춤형 기초생활보장제도 등을 지원하고, 복합적인 문제로 인해 집중관리가 필요한 가구에 대해서는 통합사례관리를 의뢰하게 된다.

 

아울러 선정기준에는 미달하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구에는 민간 복지 자원을 연계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복지 소외계층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강재형 복지정책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복지사각지대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안타까운 사연이 발생치 않도록 하겠다”며 “시민들께서도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발견하면 천안시 파랑새우체톡(SNS)이나 가까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제보해달라”고 당부했다.

 

글=안경희 기자(jyounhea@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경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