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서울시, 온열질환 구급활동 통계발표…60대 이상 폭염에 취약

61세 이상이 353명(58.8%), 51~60세까지 110명(18.3%) 60대 이상 폭염에 주의해야

입력 2019년08월13일 16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 8월 4일 13시 10분경 중구 신당동의 한 식당 앞 보도 상에서 이 모(57세, 남)씨가 더위를 견디지 못하고 쓰러졌고, 같은 날 21시39분경에는 구로구 오류동에서 김모 씨(86세, 여)가 고열 증세를 호소하며 119에 도움을 요청했다.

 

# 지난 8월 6일 14시 03분경 중랑구 면목동에서 아침 7시에 집을 나와 외출 중이던 이모 씨(65세, 남)가 기력을 잃고 웅크리고 실신상태에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응급처치 후 녹색병원으로 이송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올해 여름 폭염피해 예방을 위한 대응활동 및 최근 3년간 폭염피해 온열질환 관련 구급활동 통계를 13일 발표했다. 2016년부터 2019년 8월 9일까지 온열질환 의심 등 총 601건의 폭염피해 신고를 접수받고 현장으로 출동했으며, 418명을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했고, 183명은 활력징후 측정 후 냉찜질, 이온음료 공급 등 현장 응급처치 했다.

 

연도별 폭염피해 구급활동은 111년 만에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된 2018년이 414건으로 가장 많았고, 폭염일수가 가장 적었던 2017년이 56건으로 가장 적었고, 2016년이 83건이었다. 올해는 8월 9일 현재까지 총 48건을 출동했다. 환자유형으로는 열 탈진 360명(59.9%)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는 열사병 133명(22.1%), 열실신 59명(9.8%), 열경련31명(5.2%) 등의 순이었다. 연령대별로는 61세 이상이 353명(58.8%), 51~60세까지 110명(18.3%), 41~50세까지 62명(10.3%), 31~40세까지 29명(4.8%) 등의 순.

 

8월 9일 기준으로 올해 폭염특보 발효 일수는 11일간으로 전년도 24일간에 비해 13일(54.2%↓)이 감소했다. 폭염피해 발생 환자 수도 전년도 411명에서 올해는 48명으로 363명(88.3%↓)이 감소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본인이 덥다고 느끼면서 현기증, 메스꺼움, 두통, 근육경련 등의 증세가 나타날 경우 온열질환임을 의심해 봐야한다”며 “이러한 증상이 발생했을 경우 참지 말고 주변에 알리고 119로 도움을 요청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60대 이상 고령자의 경우 기온이 최고조로 올라가는 오후2시~ 오후5시 사이에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냉방시설이 갖춰진 실내에서 활동해 줄 것과 이온 음료 등 물병을 항상 몸에 지니고 다녀줄 것”을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에서는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폭염특보 발효 시 쪽방촌 등 취약지역에는 1일 1회 이상 주변 온도를 낮추기 위해 골목길에 물 뿌리기,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오후 2시에는 쪽방촌 골목에서 폭염캠프 운영으로 얼음물, 이온음료 제공 등 취약지역 거주자의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선영 서울소방재난본부 재난대응과장은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소방서와 자치구에서 운영하고 있는 무더위 쉼터를 적극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글=남정식 기자(rlaqudgjs930@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정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