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생활체육 참여자, 절반 이상 부상 경험

스포츠안전사고 실태조사…축구 부상 가장 많아

입력 2016년08월11일 08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생활체육 참여자 중 절반 이상이 부상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811일 국내 최초로 시행한 2015 스포츠안전사고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결과에 따르면 비정기적 체육활동까지 포함한 생활체육 참여자 중 절반 이상(57.3%)이 부상을 경험하였으며 부상경험률이 높은 종목은 축구(71.3%), 격투기(66.7%), 검도(66.7%), 스노보드(64.6%), 농구(64.5) 순이었다.

 

또한 주요 부상 부위는 발목(25.4%), 무릎(23.1%), 상반신(20.1%) 순이었으며, 부상 종류는 염좌(51.7%), 통증(51.0%), 찰과상(21.6%) 순이었다. 부상에 따른 치료기간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71.3%2주 이내의 가료기간을 갖는다고 답했다.

 

문체부는 부상경험률, 부상의 경중, 연간 부상횟수, 치료비, 3주 이상의 가료비율 등 5개 항목을 고려한 종목 간 상대적인 부상 위험도를 분류했다.

 

축구, 자전거, 무도스포츠, 농구, 항공스포츠가 안전사고 위험도가 높은 적색 종목으로 나타났다. 등산, 보디빌딩 등은 참여율이 높으면서도 사고 위험성이 어느 정도 있는 황색 경보 종목으로 분류됐다.

 

스케이팅, 배드민턴, 수영 등은 부상 시 심각성이 낮고 부상 발생 가능성이 낮지만 주의 판정을 받았다. 부상의 주원인은 무리한 동작과 미끄러져 넘어짐으로 나타났다. 부상 치료비는 개인부담 기준 1, 1건당 54,700원으로 파악됐다. 참여자들은 활동 종목의 안전수칙을 인지하는 비율(25.7%)이 모르는 비율(30.9%)보다 낮았다.

정재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