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2015 인생나눔교실’, 박정자와 함께 다섯 번째 시간 마련

연극배우 박정자가 전하는 삶 그리고 인문

입력 2015년11월18일 18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2015 인생나눔교실이 다섯 번째 인문소풍을 떠난다. 1121일 연극계의 대모 박정자가 양구의 군부대로 장병들을 찾아간다.

 

흔히 인문이라고 하면 언어, 문학, 역사, 철학 등을 연구하는 어려운 학문을 떠올리기 쉽다. 그러나 ‘2015 인생나눔교실은 인문을 우리의 삶 속으로 가져와, 사회적 영향력이 있는 명사들을 초청해 그들의 경험과 지혜를 나누고, 나 자신은 물론 주변의 문제를 폭넓게 고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배우 박정자  

박정자는 이번 인문소풍에서 제1회 세계문학상을 수상한 김별아의 장편소설 영영이별 영이별을 각색해 낭독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옥같은 대사를 나지막하게 풀어가는 박정자의 목소리와 해금, 기타의 라이브 연주 등이 함께 어우러지는 공연은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며, 5명의 왕이 바뀔 때까지 예순 다섯 해를 홀로 살아낸 한 여인의 삶을 통해 인생의 의미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할 것이다.

낭독공연 후에는 음악 평론가 윤중강이 사회를 맡아 박정자가 지금까지 연극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과 연극을 하면서 깨닫게 된 인생관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군장병들에게 따뜻한 응원과 격려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군부대 내에서의 멘토링은 국기원 원장 이규형(1125), 음악 평론가 임진모(128)로 이어질 예정이다.

 

박정자(73)1962년 연극 페드라로 데뷔한 이래 50년 넘게 한국 연극계를 이끌어온 대표 연극인이다. 그녀는 140편이 넘는 연극과 10편 이상의 영화를 통해 52년 동안 한 해도 빠짐없이 관객과 만났다. 현재는 한국연극인복지재단 이사장으로 재직하고 있으며, 오직 연기력으로만 승부하는 낭독 콘서트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해 모노드라마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얻는 등 인생의 황혼기에도 연극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2015 인생나눔교실은 문화융성 정책의 일환으로 올해 7월부터 시작되었으며, 선배 세대(멘토)와 새내기 세대(멘티) 간의 인문적 소통을 통해 인생의 경험과 지혜를 나누고, 서로를 이해해 나가는 인문 멘토링 프로그램이다.

 

멘토링 대상은 군장병 및 청소년들이다. 7월 말부터 전국의 250명의 멘토들이 1500여 회 멘토링 시간을 가졌다. 동 사업의 취지에 공감한 각 사회 분야별 유명 인사들이 2015 인생나눔교실의 명예멘토로 위촉되어 전국 각지에서 9회의 특별한 멘토링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030일 권지예의 인문소풍을 시작으로 연극계의 대모 박정자, 발레리나 강수진, 뮤지컬 제작자 박명성, 첼리스트 양성원, 시인 신달자, 중앙북스 대표 노재현, 전 국기원 원장 이규형 등의 멘토들이 멘티들과의 교감을 이어가고 있다. 명예멘토와 함께하는 인문소풍은 각자의 영역에서 훌륭한 성과를 이룩하고 사회적 인지도를 쌓은 이들의 삶의 경험과 지혜를 멘티들과 나눌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신호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