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전주시, 면허 반납 고령운전자 지원 2배로 확대

면허증 자진 반납하는 모든 고령운전자에게 지원·규모도 20만원으로 2배 늘려

입력 2020년11월01일 15시0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전북 전주시가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70세 이상 고령운전자에게 주는 혜택을 늘린다.

 

시는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참여자 인센티브를 이달부터 2배로 확대 시행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그간 실제로 자가용 등을 운행해온 70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운전면허를 반납할 경우 10만 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급해오다 최근 관련 조례 개정으로 ‘실제운전자 한정 조건’이 삭제됨에 따라 운전면허를 반납하는 모든 고령운전자에게 인센티브를 주고 있다. 인센티브로 제공된 교통카드 충전액도 기존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2배 늘어났다.

 

이미 운전면허를 반납해 10만 원 상당의 교통카드를 지급받은 70세 이상 고령운전자도 지원 혜택이 소급 적용돼 10만 원의 교통카드 충전금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운전면허증 자진 반납 및 교통카드 신청은 주소지 동 주민센터에서 할 수 있으며, 교통카드 수령도 신청한 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이강준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운전면허 반납 지원 확대로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를 줄이는 동시에 교통카드 지급으로 어르신들의 이동권 제약을 최소화할 예정”이라며 “고령운전자의 운전면허 자진 반납을 유도해 안전한 교통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김병헌 기자(bhkim4330@hanmail.net)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