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자 경북 최다

지난 2년 통계, 사망자 가장 적은 곳은 울산...교통사고도 가장 적어

입력 2020년10월27일 13시4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전국 지방경찰청별로 65세 이상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이 경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피해가 가장 적은 곳은 울산이었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양기대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지방경찰청별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경북은 2018~2019년 2년간 고령운전자에 의한 사망자가 214명으로 가장 적은 울산(19명)에 비해 11.3배가 많았다.


 

경북에 이어 전남(196명), 충남(192명), 전북(148명), 경기남부(141명) 등의 순이었다. 사망피해가 가장 적은 곳은 울산에 이어 광주(20명), 대전(22명), 제주(32명), 인천(37명), 대구(39명), 부산(50명) 등이 50명 이내였다. 2년간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로 1만1739건이었고 뒤이어 경기남부(8,712건), 경북(5,309건), 전남(4,136건) 등의 순이었다. 가장 적은 곳은 울산으로 960건에 그쳤다.

 

양기대 의원은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만큼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지방도로의 조명시설을 확충하고 고령운전자의 시야 확보를 위한 횡단보도 투광기 설치 등 안전시설을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글=김병헌 기자(bhkim4330@hanmail.net)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