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 상세보기
보도자료 보도자료란은
다른 매체나 언론을 통해 보도된 자료가 등록된 게시판입니다.
프린트
제목 자살 유족을 위한 온라인 애도 지원서비스 개시 2021-01-29 20:58:24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18     추천:1

보건복지부는 중앙심리부검센터와 함께 자살 유족의 애도 과정을 지원하기 위한 ‘얘기함 온라인 프로그램’을 개설하고, 29일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얘기함 프로그램은 자살 유족이 수행해야 할 과업을 중심으로 구성한 애도 프로그램(총 4회기)과 자살 유족 동료지원 활동가와의 소통을 통해 심리적 지지를 나눌 수 있는 이야기 공간으로 구성되어있다. 우울 및 불안, 섭식장애 등 정신건강 관리를 위한 다양한 자가관리 비대면 매체가 국내외에서 개발·운영되고 있으나, 자살 유족만을 위한 온라인 비대면 프로그램이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온라인 애도 서비스 제공을 통해 유족지원 서비스 접근성을 강화하고, 경미한 어려움을 가진 유족에게는 스스로를 점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이번 얘기함 프로그램의 목적이다.

 

자살 유족은 사회적 낙인과 경제활동 등 현실적인 문제로 전문기관을 방문하여 유족지원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제한이 따르는 실정이다. 자살 유족 지원방안 연구(삼성서울병원, 2018)에 따르면 자살 유족은 ‘사별 직후~3개월 이내’ 가장 도움이 필요하나, 실제로 사별 후 평균 27.4개월 경과한 시점에 유족지원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얘기함 프로그램은 시간·거리상의 제약이나 사회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롭게 온라인상에서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프로그램 개발 과정에 자살 유족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보건복지부 염민섭 정신건강정책관은 “정부는 심리·정서 지원, 법률·행정지원, 일시 주거 지원 등 자살 유족들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통합(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고 이를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하면서, “새롭게 시도되는 ‘얘기함 프로그램’도 성공적으로 안착하여 자살 유족분들을 대상으로 하는 또 하나의 대표프로그램이 되기를 희망하며, 무엇보다 이를 통해 자살 유족분들이 마음을 치유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심리부검센터 전홍진 센터장(성균관의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얘기함 프로그램을 통해 자살 유족이 필요한 서비스를 편안하게 누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하면서, 앞으로도 중앙심리부검센터는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자살 유족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과 권익 옹호를 위한 활동을 해나갈 것이며, 자살 유족의 회복과정을 돕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얘기함 프로그램 서비스 개시에 맞춰 홍보 및 참여 확산을 위해 ‘개설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자살 유족 누리집 ‘따뜻한 작별’(www.warmdays.co.kr)과 ‘얘기함 온라인 프로그램’ 누리집(www.trt-onlineprogram.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목록
이전글 : 설 제수용품, 서울시 전통시장에서 사세요 (2021-01-29 20:15:37)
다음글 : 설 연휴 11개 국립묘지 참배 못 한다 (2021-02-02 23:2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