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강남구, 요양시설 어르신·종사자 코로나19 선제적 검체검사

요양원·데이케이센터 23개소 243명 대상 완료…코로나19 종료 시까지 지속 추진

입력 2020년03월25일 21시2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강남구가 지난 6일부터 관내 요양원 8개소 및 데이케어센터 15개소 등 요양시설 이용 어르신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체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는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에 대한 선제적인 검체검사로 집단감염을 예방하자는 취지이며, 시설 이용자 중 미열이 있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다. 거동이 불편한 점을 고려해 의사·간호사·직원으로 구성된 검사팀이 방문해, 요양시설 총 23개소 실 이용인원 539명의 45%인 243명(23일 기준)을 검사했으며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아울러 시설을 출입하는 모든 이용자·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발열체크, 문진표 작성, 한 방향 식사, 다중이용시설 방문 자제 등 자가격리에 준하는 생활수칙을 준수하도록 했다.

 

배근희 어르신복지과장은 “관내 요양시설을 이용하는 어르신뿐 아니라 종사자들에 대해서도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라면서 “구는 철저한 방역소독과 선제적인 검체검사로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니 주민께서는 안심하고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켜 일상에 임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글=남정식 기자(rlaqudgjs930@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정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