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산청군, 치매환자·가족 돌봄 프로그램 운영

치매악화 방지 위한 전문 인지건강 프로그램을 주 3회 운영

입력 2020년01월14일 16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남 산청군보건의료원 치매안심센터는 환자와 가족을 위한 돌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산청치매안심센터는 관내 등록된 경증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치매악화 방지를 위한 전문 인지건강 프로그램을 주 3회 운영한다. 이 프로그램은 환자와 가족을 위해 마련된 ‘쉼터(치매안심센터 2층)’에서 매주 화·수·목요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치매예방체조와 함께 인지강화 훈련, 작업요법, 미술·공예·음악활동 등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쉼터 프로그램은 낮 시간을 이용해 운영되므로 치매환자 보호자와 가족의 부양부담을 줄여주는 이점이 있다. 특히 부양 스트레스를 크게 줄여 보호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치매안심센터는 ‘쉼터’ 운영 외에도 60세 이상 주민과 치매 고위험대상인 75세 이상 독거노인 등을 대상으로 기억력검사(치매선별검사)를 무료로 실시한다. 또 치매안심센터 등록 땐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조호물품(기저귀, 영양제, 위생용품) 등을 치매환자에게 지원한다. 가족에게는 ‘헤아림’ 가족교실과 가족지지모임 등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


 

산청군보건의료원 관계자는 “치매에 대한 걱정을 덜고 치매가 걸려도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산청군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치매안심 정책을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글=남정식 기자(rlaqudgjs930@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정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