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하지정맥류 질환, 남성은 60~70대, 여성은 50~60대가 진료 많이 받아

2018년 진료인원 18만8천명…남성 5만9천명, 여성 12만8천명

입력 2019년11월14일 16시2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최근 5년간 하지정맥류 환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연평균 5.4% 증가했다.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의 2.2배 많고, 40대 이후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해 50대에서 최고점을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하지정맥류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4년 15만3,000명에서 2018년 18만8,000명으로 22.7%(연평균 5.4%) 증가했다. 남성은 2014년 5만 명에서 2018년 5만9명으로 19.5%(연평균 4.7%), 여성은 10만3,000명에서 12만8,000명으로 24.2%(연평균 5.7%) 증가해 진료인원과 연평균증가율 모두 여성이 높게 나타났다.


 

2018년 하지정맥류로 진료 받은 남성은 전체 환자의 31.7%(5만9,450명), 여성은 68.3%(12만8,174명)로 여성 환자의 비율이 2.2배 더 높았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최근 5년간 연평균 5.0% 증가했으며 2018년 적용인구 10만 명당 연령대별 진료인원은 60대 이상이 699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618명, 70대 576명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50대 환자(5만2,360명, 27.9%)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60대(4만290명, 21.5%), 40대(3만6,511명, 19.5%)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50대가 1만4,452명(24.3%)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고, 60대(1만4,269명, 24.0%), 40대(9,528명, 16.0%)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50대>40대>60대 순으로 남녀모두 50대 하지정맥류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흉부외과 홍기표 교수는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2.2배 이상 많은 원인에 대해 “정맥류가 남성보다 여성에서 많은 경향을 보이는 것은 여성 호르몬의 영향으로 생각된다. 여성의 경우 임신으로 인한 호르몬 변화로 인해 정맥류가 발생할 수 있으며 이러한 경향은 초산보다 다산의 경우 높은 빈도를 보인다. 출산 후 대부분 소실되기도 하지만 정맥 확장이 심할 경우 소실되지 않고 진행되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50~60대 하지정맥류 환자가 가장 많은 원인에 대해 “정맥류 발생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다. 유전적인 요인도 있고 직업적인 요인도 작용한다. 오래 앉아 있거나 서서 일하는 직업의 경우 시간이 흐를수록 정맥의 탄력이 약화되면서 정맥류가 진행되고 합병증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50~60대에 병원을 많이 찾는 것으로 생각된다. 또한 경제적 여건이나 직장 문제, 활동 능력 등을 고려할 때 병원 접근성이 가장 쉬운 연령층이 50~60대라고 생각한다. 병원을 찾는 나이가 50~60대에서 많을 뿐 나이가 들수록 실제 정맥류의 유병률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지정맥류 환자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4년 415억 원에서 2018년 512억 원으로 97억 원이 늘어 연평균 5.8% 증가했다. 입원진료비는 2014년 275억 원에서 2018년 291억 원으로 연평균 1.7% 증가했고, 외래는 같은 기간 109억 원에서 163억 원으로 연평균 11.2%, 약국은 32억 원에서 59억 원으로 연평균 16.8.% 증가했다.

 

글=남정식 기자(rlaqudgjs930@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정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