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가을철에 빈발하는 쯔쯔가무시 병…50~70대에서 74.3% 발생

전체 진료인원 중 여성 환자가 약 60%로 나타나

입력 2019년10월08일 15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쯔쯔가무시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4년 1만384명에서 2018년 5,795명으로 매년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나, 진료인원의 성별 현황을 보면 매년 여성이 전체의 약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 진료비 역시 2014년(78억6,000만 원) 이후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나, 매년 여성의 진료비가 전체의 60%를 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2018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60대(1,682명, 29.0%)에서 진료환자가 가장 많았고, 성별 현황에서도 각각 60대 남성(652명, 11.3%), 60대 여성(1,030명, 17.8%)으로 나타났다. 진료비는 70대에 19억2,000만 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며, 60대(17억1,000만 원), 80대 이상(10억5,000만 원)이 뒤를 잇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진료비를 살펴보면 전체 환자 평균진료비는 106만 원이었는데 80대 이상 환자의 1인당 진료비가 160만 원으로 연령구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박윤선 교수는 쯔쯔가무시의 진료인원에서 60대 및 여성이 더 많은 원인에 대해 “2001년부터 2006년까지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의하면 35.5%가 남자이고 64.5%가 여자로 이는 농촌에서 밭일에 주로 종사하는 사람이 노인 여성이 많은 것과 연관있다”며, “남자들이 주로 논농사에 연장을 들고 서서 하는 작업이 많은데 비해 여자에서 밭일을 쪼그려 앉아 작업하는 일이 많아 진드기에 노출기회가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14~2018년까지 월별 평균 진료인원 추이를 보면, 11월에 5,630명이 진료 받았으며 이는 전체의 48.5%에 달하는 수치로, 가을철에 조심해야할 질병임을 확인할 수 있다. 월별 평균 진료비 역시 11월에 43억6,500만 원으로 연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쯔쯔가무시가 가을철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주된 쯔쯔가무시 병을 매개하는 진드기인 대잎털진드기 유충이 주로 9월에 처음으로 나타나기 시작해 10월과 11월에 그 수가 정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2014년~2018년까지 지역별 평균 10만 명당 진료인원 현황을 보면 전남이 78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북, 충남이 60명으로 뒤를 이었다.

 

글=남정식 기자(rlaqudgjs930@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정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