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문 대통령, 서해 직항로로 평양 방문

남북 고위급실무회담 결과 브리핑…선발대 16일 육로로 파견

입력 2018년09월15일 09시5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청와대는 14일 “18~20일 열리는 2018 평양남북정상회담에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직항로를 통해 방문한다”고 밝혔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이날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급실무회담 결과 남북이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청와대
 

권 관장은 “평양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측선발대는 16일에 파견하며 이들은 육로를 이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양방문 일정 중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정상회담 주요일정은 생중계하기로 합의했다”며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합의서에는 남측 대표단 김상균 수석대표와 북측 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고 권 관장은 전했다.

 

한편, 회담은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휴식없이 진행됐으며 북측에서는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 리현 통전부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이 참여했다.

 

글=이충렬 기자(rlaqudgjs883@naver.com)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