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2020년까지 치매요양 시설 충족률 확대

장기요양시설은 총 285개소 확충할 예정

입력 2014년04월23일 19시5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매년 노인인구가 5만여 명 증가하는 고령사회 진입으로 치매환자 수가 날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시설을 늘리고 초기 예방대책을 강화하는 내용의 치매 요양 종합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치매 환자 판정을 받은 등급자(1~3등급)가 입소할 수 있는 장기요양시설 충족률을 2020년까지 62.3%80%까지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이와 관련해 장기요양시설은 공공, 민간을 포함해 총 285개소를 확충할 계획으로, 특히 민간시설은 서울형 인증제를 도입해 서비스 질도 담보한다.

 

특히, 오는 7월 치매특별등급제 시행으로 치매 요양수요가 2,000~4,400명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치매 고위험군이나 경증환자 등 등급외자는 주로 가정에서 책임지고 있어 이들을 위한 시설 및 서비스 확충에 주력한 것이 이번 대책의 특징이다.

 

치매특별등급제는 현재 장기요양보험을 적용받지 않는 등급외 A(인정점수 51~45)판정을 받은 어르신 중 일상생활 수행에 어려움을 겪거나 지속적으로 상당한 도움이 필요한 경증치매 환자를 5등급(치매특별등급)을 신설하여 보험 적용을 받도록 하는 제도다.

 

예컨대, 주야간보호시설인 데이케어센터는 118개소를 확충해 치매특별등급제에 따라 급증할 재가요양수요를 일정부분 흡수하고, 요양서비스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경증 치매환자가 무료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유일한 시설인 치매지원센터의 인지재활프로그램 확대한다.

 

, ‘등외자 치매전용 데이케어센터를 올해 신규 설치하고, 집에 방치되어 있는 등외자 저소득 어르신을 대상으로 맞춤서비스를 지원하는 재가노인지원센터50개소로 확충하는 등 맞벌이 또는 노노가정, 저소득 치매가족의 경제적, 정신적 부담을 완화한다.

 

아울러 치매집중 검진대상자를 7570, 752단계로 확대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요양보호사 등 돌봄종사자들을 위해 대체인력 지원, 근무환경을 개선한다.

남정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