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2020년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 본격 시동

올해 3만7천명 일자리 제공, 지역사회 생활밀착형 서비스 위한 신규사업 운영

입력 2020년05월13일 14시5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연·중단된 2020년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을 5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당초 지난 2월 시작 예정이던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은 잠정 연기되었으나, 이달 초 코로나19 방역 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면서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 올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은 3만7,000개의 사업량을 목표로 추진한다.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은 노인의 경력과 활동역량을 활용해 지역사회 돌봄, 안전 등 사회적 도움이 필요한 영역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월 60시간 이상 근무하고, 최대 71만2,800원의 월 급여를 받아 좀 더 많이 활동하면서 높은 경제적 소득을 얻을 수 있다. 특히, 올해에는 지역사회 취약계층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생활밀착형’ 서비스 제공 사업들을 신규로 추진한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의 본격 추진에 앞서 참여자교육을 온‧오프라인으로 하고 있다. 지난 4월부터 노인을 대상으로 한 1:1 학습 또는 소규모 온라인 강의 등 비대면 온라인교육 시스템을 구축하고, 기초적인 직무정보를 전달했다. 5월 11일부터 6월초까지는 전국 60여 개 기관에서 총 1,000여 명의 사회서비스형 사업 참여자 교육이 진행된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강익구 원장은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은 어르신들께 경제적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노인일자리를 통해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좋은 사업이다”며, “사업에 앞서 진행되는 직무교육 시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체계를 준수해 안전한 교육 운영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글=김병헌 기자(bhkim4330@hanmail.net)

ⓒ 시니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건강 스포츠 문화 이슈

동영상 뉴스

포토뉴스

건강뉴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