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홈 > 커뮤니티 > 자료실 > 상세보기
자료실 빠르게만 돌아가고 있는 요즘 세상에서 한 템포 늦춰 우리 주위를 한 번 살펴봐 주세요.
묵묵하게 자기일을 열심히 하며 남도 함께 생각하는 사람이 많을 것입니다.
채택된 내용은 인터넷뉴스 지면에 기사화 될 수 있습니다.
프린트
제목 2019년 사회조사 결과 2019-11-25 14:52:06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38     추천:0
첨부파일 :  1574661126-1.xlsx
첨부파일 :  1574661126-29.hwp
첨부파일 :  1574661126-78.pdf

<복지>

◇ 우리 사회의 전반적인 생활여건, 사회보장제도 등이 개선되었다는 평가가 우세함

◇ 향후 늘려야 할 복지서비스로 6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고용(취업)지원서비스를, 60세 이상에서는 '보건의료·건강관리 서비스'를 꼽음

◇ 국민의 65.1%가 노후 준비를 하고 있음

◇ 고령자(60세 이상)가 자녀·친척에게 생활비를 의존하는 비중은 17.7%로 과거 10년 전(31.4%)에 비하여 큰 폭(13.7%p)으로 감소함

 

<사회참여>

◇ 특정 상황 발생 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람 수는 3명 미만임

◇ 기부 경험과 향후 기부 의향, 자원봉사활동은 지속적 감소 추세임

◇ 사회·경제적 지위가 ‘중’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58.5%로 다소 증가하였고, 자식 세대의 계층 상승 가능성은 계속 감소 추세임

 

<문화와 여가>

◇ 여가생활에 만족하지 못하는 이유로 10대는 ‘시간 부족’을, 20대 이상은 ‘경제적 부담’을 1순위로 꼽음

◇ 지난 1년 동안 10명 중 7명이 국내 관광을, 3명이 해외여행을 경험함

◇ 지난 1개월 동안 신문 보는 인구 10명 중 9명이 인터넷 신문을 읽고, 종이 신문을 읽은 사람은 3명도 채 안됨

◇ 독서 인구는 계속 감소하여 국민의 절반 정도(50.6%)만 책을 읽으며, 독서 인구 1인당 14.4권의 책을 읽음

 

<소득과 소비>

◇ 소득이 있는 사람의 비중 및 소득에 대한 만족도가 소폭 증가함

◇ 현재의 소비생활에 만족하는 사람의 비중은 16.8%로 2011년 이후로 증가 추세임

◇ 향후 가구의 재정상황이 악화된다면 먹고, 입고, 즐기는 것 순으로 소비를 줄이겠다고 함

 

<노동>

◇ 직업 선택 시 수입(38.8%)과 안정성(25.6%)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함

◇ 청년들의 직장 선호도는 국가기관, 공기업, 대기업 순임

◇ 여성 취업의 가장 큰 장애 요인은 육아 부담임

◇ 일을 우선시하던 사회에서 일과 가정생활의 균형을 중요시하는 사회로 변함

 

※ 자세한 자료는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wys2/file_attach/2019/11/25/1574661031_28783.xlsx

/wys2/file_attach/2019/11/25/1574661052_74094.hwp

/wys2/file_attach/2019/11/25/1574661084_47984.pdf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중고령자의 비재무적 노후생활 실태 (2019-11-22 08:45:09)
다음글 : 찾아주는 복지서비스 시대 경기도의 대응방안 (2019-11-27 10:3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