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 상세보기
보도자료 보도자료란은
다른 매체나 언론을 통해 보도된 자료가 등록된 게시판입니다.
프린트
제목 코로나 우울에 대응해 자살예방상담 강화한다 2021-05-04 15:39:19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330     추천:9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보다 촘촘한 자살예방상담을 위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인력을 확충하고, 자살예방상담전화 자원봉사센터(1393 자원봉사센터) 운영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자살예방상담전화는 정보제공과 함께 위기상담을 통한 정신건강·복지서비스 연계를 위해 2018년부터 보건복지상담센터 내 운영 중인 전문상담 체계로, 현재 26명에서 하반기에 31명을 추가 고용해 총 57명으로 상담인력을 증원할 계획이다.

 

1393 자원봉사센터는 코로나19로 급증한 상담전화량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11월부터 기존의 자살예방상담전화(1393)를 보완해 긴급 운영 중이었으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고 상담건수가 계속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당초 3월말까지 운영 예정이던 자원봉사센터 운영을 연말까지 연장한다.

 

현재, 1393 자원봉사센터 운영이 시작된 이후 상담 응대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9월 29.4%이던 응대율은 10월 55.7%를 거쳐 12월 최대 79.5%로 증가했으며 이후에도 월평균 70%대의 응대율을 유지하고 있다. 참고로 2020년의 경우에는 코로나19 상황에도 코로나 우울 심리지원, 자살예방상담전화 확충 등 적극적인 정책 대응을 통해 자살사망자 수는 다소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보건복지부 염민섭 정신건강정책관은 “이번 자살예방상담 강화조치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으로 고립감, 우울감으로 극단적 선택을 고민하는 분들께 희망을 되찾아주길 바란다”고 말하며, 또한 “앞으로 기존의 자살예방상담전화 내 적정인력배치, 자원봉사센터 내 정신건강전문요원 등 전문자원봉사자들을 적극 배치해 상담의 질 관리 강화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목록
이전글 : 홈술-혼술 늘어난 코로나19 시대, 수입주류 감소세 (2021-05-04 15:29:24)
다음글 : 식약처, 식의약 법령정보 모바일 서비스 제공 (2021-05-12 13: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