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 상세보기
보도자료 보도자료란은
다른 매체나 언론을 통해 보도된 자료가 등록된 게시판입니다.
프린트
제목 방역당국 “아파도 나온다→아프면 쉰다…근무형태·여건 개선해야” 2020-03-16 17:14:07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10     추천:0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생활 속에서 방역수칙 준수가 당연시되는 ‘새로운 일상’을 침착하게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대구·경북 지역의 신규 확진자 증가세는 감소하고 있으나, 집단시설이나 종교시설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 발생은 지속되고 있어 경계를 늦추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근 입국 검역과정에서 확인되는 확진환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며, 해외여행객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정례브리핑에서 각 사업장, 기관, 학교 등은 ‘아파도 나온다’라는 문화를 ‘아프면 쉰다’로 바뀔 수 있도록 근무형태나 근무여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큰 부담없이 등교나 출근을 하지 않고 외출을 자제하며, 집에서 경과를 관찰할 수 있도록 전사회적으로 지지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밀집된 근무환경 등은 적극 개선하고, 주기적으로 환기와 소독을 철저히 시행하며 온라인·재택근무가 일상적으로 이뤄지는 유연한 근무 형태를 마련해 운영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특히 고위험군의 감염을 막기 위한 세심한 사회적 거리두기도 계속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경제적 활동이 활발한 성인이나 학령기 아동 등이 경증 감염 상태에서 기저질환자, 고령층이 많은 의료기관·사회복지시설 등 집단시설, 기타 종교기관 등 다중이용시설 등을 방문할 경우 대규모 집단감염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면서 어르신들은 외출을 최대한으로 자제하고, 특히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공간에는 방문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일반 성인들도 불필요한 의료기관 면회나 집단시설 방문 등은 최소화하고, 영상 등을 활용해 상호 소통하는 문화를 정착시키는 등의 노력을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15일 사이 입국 검역과정에서 4명의 검사 양성자가 확인되었으며, 이는 지난 1월 29일~3월13일 사이 직접 실시(인천공항검역소 기준)한 검사 중 단 한 건도 확인되지 않았던 것과는 다른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16일 0시를 기해 유럽 전 지역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는 등 입국자 관리조치를 강화해 입국 시 발열 여부 등을 확인 후 국내 체류지 주소 및 수신 가능한 연락처가 확인돼야 입국이 가능하며, 입국 후에도 모바일 자가진단 앱을 통해 14일간 증상여부를 제출해야 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에 수도권에서 발생하고 있는 집단발병 사례들에서는 종교행사 등의 경우와 같이 닫힌 공간에서 참석자 간에 밀접한 접촉이 발생해 확진자의 발생 규모가 큰 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교행사 등 닫힌 공간 내에서 밀접한 접촉이 발생하는 집단행사는 감염병의 대량 확산의 구심점이 될 수 있으므로 최대한 개최하지 않거나 참석하지 않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23713031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목록
이전글 : 직업적트라우마 전문상담센터 전국 8개소 운영 (2020-03-16 15:07:36)
다음글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2020 두바이 패션쇼 참가 (2020-03-16 17: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