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 상세보기
보도자료 보도자료란은
다른 매체나 언론을 통해 보도된 자료가 등록된 게시판입니다.
프린트
제목 한 해 산소 잡초 관리 “설에 시작하세요” 2020-01-21 23:01:23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55     추천:3

농촌진흥청은 설 명절을 맞아 제초제를 이용해 산소에 나는 잡초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현재 우리나라 산소에 발생하는 잡초는 개망초, 클로버 등 196종으로, 잔디의 생육을 더디게 하고 주변 경관을 해치는 등 피해를 주고 있다. 산소에 있는 잔디가 싹트기 전인 1월에서 2월 중순까지는 입제형 제초제1)인 디클로베닐입제, 뷰타클로르·디클로베닐입제, 이마자퀸입제, 이마자퀸·펜디메탈린입제, 페녹슐람·피라조설퓨론입제, 플루세토설퓨론·이마자퀸입제(이상 6종) 중 하나를 산소와 그 주변 잔디에 뿌리면 한식 전후인 4~5월까지 잡초가 발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 제초제들은 눈 덮인 산소에 뿌려도 눈과 함께 땅으로 흡수돼 잡초 방제 효과를 볼 수 있다. 제초제는 농협 농자재판매소, 시중 농약판매소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지역별로 판매하는 제초제가 다를 수 있어 사전에 전화 등으로 판매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제초제를 뿌릴 때는 비닐장갑이나 고무장갑, 마스크를 착용하고, 제초제가 바람에 날릴 수 있으므로 바람을 등지고 뿌려야 한다.

 

또한, 추천사용량보다 많이 뿌리거나 두 가지 이상을 동시에 뿌리면 잔디에도 피해가 갈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사용설명서에 적혀 있는 사용량을 지켜야 한다. 제초제가 물이나 바람에 의해 비의도적으로 주변 작물 재배지로 유입되는 경우, 농가에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제초제를 뿌릴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사용하고 남은 제초제는 포장지 그대로 밀봉해 바람이 통하는 서늘한 곳에 보관하고, 약효보증기간이 지난 제초제는 관련 절차에 따라 안전하게 폐기한다.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김현란 과장은 "설 성묘 전후로 제초제를 잘 활용하면 시간과 비용을 아끼면서 깨끗한 산소를 만들 수 있다"며,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이번에 소개된 정보와 사용설명서를 잘 숙지한 후 제초제를 사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목록
이전글 : 설 연휴, 무료 1만7572개 공공주차장 ‘공유포털’서 확인 (2020-01-21 22:57:07)
다음글 : 겨울보양식 한우 사골국, 6시간씩 3번만 끓이세요 (2020-01-21 23: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