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 상세보기
보도자료 보도자료란은
다른 매체나 언론을 통해 보도된 자료가 등록된 게시판입니다.
프린트
제목 김강립 차관, 2019 국제당뇨병연맹 총회 참석 2019-12-02 13:02:47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12     추천:0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은 2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2019 국제당뇨병연맹 총회 개막식’에 참석했다.

 

2019 국제당뇨병연맹 총회는 당뇨병 치료 연구·개발 등 최신 정보 공유, 당뇨 관련 산업기술 교류, 인식개선을 위해 12월 2일부터 6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며, 170여 개국 1만5,00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총회는 아시아에서 25년 만에 열리는 국제당뇨병연맹 총회로 개회식, 폐회식을 비롯해, IDF 총회, 분과별 학술대회, 심포지엄, 당뇨병 관련 산업전시회 등의 행사로 구성되어 있다.

 

학술대회에서는 당뇨병 연구 분야뿐 아니라 합병증, 교육, 통합돌봄, 공중보건, 당뇨병과 여성, 사회와 문화적 측면에서 당뇨병 등 다양하고 폭넓은 주제를 다룬다. 의약품 및 의료기기 제조기업 등이 참여하는 당뇨병 산업전시회와 세계적인 정보기술(IT)기업이 참가하는 특별세션을 통해 당뇨병 관리를 위한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미래기술 동향을 알아보는 자리도 갖는다.

 

김강립 차관은 축사를 통해 “만성질환(NCDs) 극복은 전 세계가 당면한 현안이며 미래 사회의 보건의료 부담을 줄이는 핵심 목표”임을 강조했다. 특히, “우리나라는 보편적 의료보장을 목표로 의료접근성을 높여왔으며, 그 결과 암 등 중증질환에 대한 보장성은 강화되었다. 이제는 만성질환에 대해서도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당뇨병 극복을 위해서는 취약한 일차의료기관의 기능이 강화되어야 하고,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하는 사전 예방정책, 연구개발(R&D)과 임상연구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며, 이번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던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와 같은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예방·관리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당뇨병 대응전략을 밝혔다.

 

끝으로 “이번 부산 총회를 통해 당뇨병 극복을 위한 다양한 해결책과 각국의 주요 경험을 공유하고, 당뇨병의 심각성과 적극적 대응 필요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김강립 차관은 IDF 총회 참석에 앞서, 부산 금정구 소재 동네의원을 방문해 고혈압·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포괄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을 점검하고 현장의 건의사항 등을 청취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45422469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목록
이전글 : 한국문화원연합회 어르신문화프로그램 문화로 청춘 (2019-11-29 22:22:17)
다음글 : 퇴직공제금 부정수급 자진신고하세요 (2019-12-02 17:5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