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 상세보기
보도자료 보도자료란은
다른 매체나 언론을 통해 보도된 자료가 등록된 게시판입니다.
프린트
제목 명절 성묫길 야생 독버섯 사고 주의 2019-09-11 01:44:46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7     추천:0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0일 추석을 앞두고 성묫길 등에서 발견할 수 있는 야생 독버섯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2012∼2016년 전국에서 발생한 독버섯 중독 환자는 75명으로 이 가운데 7명이 사망했다. 도에서도 지난해 9월 공주시 상왕동에서 A씨와 B씨가 산에서 채취한 야생버섯을 볶아 먹고 구토·복통·설사 등 중독 증상을 나타내 병원으로 옮겨지는 사고가 있었다.

독우산광대버섯
 

흔히 발견할 수 있고 식용버섯과 매우 비슷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독버섯은 개나리광대버섯, 독우산광대버섯, 마귀광대버섯 등이다. 독버섯의 독소는 가열하거나 기름에 넣고 볶아도 독소가 없어지지 않아 섭취 시 구토·설사·발열·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독버섯과 식용버섯은 정확하게 구별할 방법이 없으므로 민간에 전해 내려오는 독버섯 구별법을 믿고 섣불리 채취하거나 먹어서는 안 된다.

 

또 독버섯 종류마다 독의 성분도 다르기 때문에 버섯을 먹고 두통·구토·메스꺼움을 느꼈을 때는 경험적 치료나 민간요법을 삼가야 한다. 독버섯을 먹었을 경우에는 즉시 119 등 응급의료기관에 신고하고, 반드시 먹었던 버섯을 들고 병원을 찾아야 알맞은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의식이 있는 환자의 경우 경련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구급차가 오기 전까지 물을 마셔서 토하게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버섯 1,900여 종 중 식용버섯은 30여 종에 불과하고, 식용버섯과 독버섯은 갓의 모양·색깔이 유사한 게 많아 일반인이 정확하게 구별할 방법이 사실상 없다”며 “최근 잦은 비로 야생 독버섯 생육 환경이 좋아 추석 성묫길에서 눈에 많이 띌 것으로 예상되는데 채취하거나 먹으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26981320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목록
이전글 : ‘해외여행 시 여행구급세트 무료로 받아가세요!’ (2019-09-10 00:19:48)
다음글 : 공주시, 활력 넘치는 게이트볼로 주민건강 지켜요! (2019-09-11 01:52:36)